BLOG ARTICLE syys | 928 ARTICLE FOUND

  1. 2020/05/16 남편은 요리 중~~
  2. 2020/05/06 연우의 캐리커쳐 2
  3. 2020/05/04 대전 나들이~
  4. 2020/04/18 연우의 의식활동
  5. 2020/04/17 바쁜 금요일~
  6. 2020/04/10 부모님의 배 부른 사랑~~^^
  7. 2020/04/05 원격수업의 새로운 시도~~
  8. 2020/03/30 봄날 먹거리~
  9. 2020/03/29 봄나들이~~
  10. 2020/03/27 밤마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편은 늘 맛있는 걸 먹고싶어 한다.
나는 식사는 간단하고 맛있게 먹으면 된다는 주의인데,
남편은 맛있는 거 먹는 것이 행복이라는 주의다.
매끼 맛있는 거 찾는 남편이 어느 순간부터 이해하기 힘들었다.
요즘 먹고 싶은 거 못먹는 사람이 어디 있다고...
그리고 세상에 중요한 것들이 얼마나 많은데 맛있는 것만 찾는지...
무엇을 먹느냐보다 누구랑 먹느냐가 더 중요한 것이 아닌가 싶은데,
나이가 들수록 더 맛있는 것에 집착하는 모습이 딱하기도 하다.
그렇게 맛있는 게 먹고 싶으면 요리를 직접 해서 먹으라고 했더니
오늘 급기야 김치볶음을 하고, 간식까지 만들었다.
요리를 한다고 썰고, 볶고, 맛보고 하는 모습에
나는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
왜 저럴까??????
평소 내가 식사준비할때 도와주기나 하든지...
음식이야 어차피 레시피보고 만드는 것이라 기본 맛은 났다.

남편의 이런 변화도 받아들여야 겠지.
앞으로 남편이 요리에 취미를 갖는다면,
가끔 한 끼 편하게 얻어먹고 좋긴 할 것 같다.
세상에 맛있는 것은 다 없어졌으면 좋겠다!!!!!-.-
2020/05/16 21:49 2020/05/16 21:49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 전 대전에 다녀와서 연우가 그린 그림이다.
할머니, 할아버지, 외할머니, 외할아버지를 그렸다.
네 분의 이미지가 그대로 드러난다.

어머님은 무용을 하며 건강하게 사셨는데, 지금은 몸도 마음도 너무 약해지셔서 안타깝다.
어머님이 모든 일에 의욕을 잃으시니, 아버님도 덩달아 기운이 없어지셨다.
나이들수록 부부가 서로 힘이 되주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한 것이 안쓰럽다.

우리 아빠, 엄마는 카톡 프사를 연우가 그린 그림으로 바꾸셨다.
여전이 부지런하신데, 코로나19로 바깥 활동이 여의치않아서 
아빠는 심심해 하신다.
엄마는 여전히 외삼촌과 시골로 농사일을 하러 다니신다.
시골에 가면 운동도 되고 마음도 좋으시단다.
무리하지 말고 일은 조금만 하셨으면 좋겠다.
자식들 줄 생각에 늘 열심이시니 감사하기도 하면서 걱정이 된다.

모두 행복하고 건강한 노년을 보내시길 바란다.
2020/05/06 20:47 2020/05/06 20:47

대전 나들이~

진촌 diary 2020/05/04 21:29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버이 날도 다가오고, 코로나19로 오랫동안 대전에 가지 못했어서
이번에 딸들과 시간을 맞추어 대전에 다녀왔다.

아버님, 어머님은 여전히 아무 활동도 안하시고, 식사도 잘 챙겨드시지 않아서
살이 좀 빠져 있어 마음이 안 좋았다.
고기도 재워가고, 음식도 해가서 당분간 드실 것을 챙겨드리기는 했지만,
얼마나 잘 챙겨드실지 걱정이다.
옆에서 챙겨주는 사람이라도 있으면 좋겠지만,
같이 계신 아주버님은 외출도 잦고, 식사도 주로 밖에서 드신다니
마음이 답답하다.
노년의 우울증은 도움드리기도 힘들고, 변화를 기대하기도 어렵다.
여기서 더 나빠지지 말고 유지라도 해야할텐데, 걱정이다.
자식들 생각하며 감사한 마음으로 사시면 좋을텐데,
모든 걸 너무 빨리 포기해버리는 듯 해서 당황스럽기도 하다.

아빠, 엄마도 새 집으로 이사하고, 이제 안정이 된 모습이었다.
엄마는 여전히 시골로 농사일 하러 다니시고,
아빠는 복지회관이 문을 닫아 집에서 서예를 하고 계셨다.
방 한칸에 글씨 쓴 것을 걸어두고 계셔서 멋스러웠다.
부모님을 모시고 나가 식사하고 차도 마셨다.
겨우 하룻밤 자고 오는 것이지만,
오랜만의 방문이라 참 좋아하셨다.
아빠도, 엄마도 여기저기 아픈 곳이 많아져서 걱정이다.
건강하게 오래 사셨으면 좋겠다.
자주 뵙지는 못하지만, 통화라도 자주 해야겠다.

짧은 나들이였다.
부모님의 생활을 보면서 나의 노년을 생각해 봤다.
아무 준비없이 닦치듯 맞이하기 보다는 
미리 마음의 준비도 하고, 건강관리도 하며
성숙한 노년을 대비해야 겠다.
2020/05/04 21:29 2020/05/04 21:29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학원을 종교학과로 선택한 연우는
학부수업도 종교학과 관련 수업을 들어야 한다.
그 수업 중에 두 달 동안 의식활동 한가지를 정해서
매일 실천하고 상황을 기록하는 활동이 있다.
고민하는 연우에게 나는 며칠동안 스쿼트를 강력히 권했다.
연수는 일기를 쓰라고 하고...
워낙 운동이 부족하니 이런 기회라도 운동하라고 했더니
지가 잘하는 캐리커쳐 그리기로 결정했단다.
어떻든 결국 앉아서 하는 일이다.-.-;; 

그림과 멀어진 아빠, 겉모습만 가정적인 엄마, 환상적인 연수~~
멋지다!!
연우 본인의 그림이 없어 프사 그림을 대신 받아서
우리 가족을 만들었다.
연우의 과제가 끝날 즈음이면
이번 학기도 마무리에 접어든다.
빨리 그때가 되었으면 좋겠다.
이번 학기는 일단 무사히!!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2020/04/18 23:34 2020/04/18 23:34

바쁜 금요일~

진촌 diary 2020/04/17 15:55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은 수업이 2사람만 겹치는데,
오늘은 연우의 수업이 추가되면서
세 사람이 동시에 수업이 있었다.
결국 서재는 수업이 제일 긴 사람이 차지하고
나는 거실 식탁, 연수는 방에서 수업을 했다.
연우랑 나는 실시간 수업이었고, 연수는 동영상이었다.
나의 1교시 수업은  시간 안에 끝났지만,
3교시 수업은 개인면담이 있어 거의 3시간 가까이 했다.
힘들었지만, 무사히 끝나 다행이었다.
실시간 화상 수업은 접속에 문제가 많아
중간에 끊기거나 교수가 튕겨져 나가는 경우도 있는데,
나는 아직까지 근근히 이어오고 있다.
첫부분이 소리가 안 나간 경우도 있고,
마지막에 학생들 접속이 원활하지 않아 대충 끝난 때도 있었지만,
그 외에 큰 문제 없이 수업을 하고 있는 것만도 다행이다.
연우, 연수도 처음에는 접속이나 전송의 문제가 있긴 했지만,
그래도 이제 어느정도 원격수업에 적응해서 열심히 하고 있다.
아무래도 원격수업이다 보니 과제가 많다.
나도 되도록 과제를 안 내주고 싶은데,
원래 강의실에서 하면 그 시간에 다 하고 제출하는 활동들이
모두 과제로 출제가 된다.
20분 정도 소요되는 활동인데 제출을 과제란에 업로드 하는 방식이니
학생들은 과제가 많다고 느끼는 것이다.
연우, 연수도 중간고사도 과제 대체가 많으니
하루종일 의자에 앉아있다시피 한다.
어떻게 해야 효과적인 원격수업이 될지
이번 학기는 어쩔 수 없이 시행착오가 많을 수밖에 없다.
운동 부족이 심각한 요즈음이다.

바쁜 금요일~~~
연우가 저녁을 샀다!!
내가 힘들기도 하고,
매달 코어장학금을 받기 시작했다고 한번 쏘겠다고 했다.
덕분에 편하게 기분좋은 저녁을 먹었다.
가족 모두 이 시기를 씩씩하게 잘 지내고 있는 중이다.
모든 게 감사하다~~~^^
2020/04/17 15:55 2020/04/17 15:55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2월 쯤 쌀을 보내주셨는데,
코로나19로 삼시세끼 먹는다고 했더니 쌀 부족하지 않냐고 하시면서
또 쌀을 보내주셨다.
부모님의 무거운 사랑에 나는 늘~~~ 배가 부르다.^^

부모님은 아파트로 이사하시고 세상 편하시단다.
보일러도 별로 안트는데, 집안이 따뜻하고 좋단다.
오래된 주택이 워낙 추웠고, 석유보일러라 아끼느라 마음 졸이시고...
명절 즈음에는 가스 떨어질까 걱정이고...
여름에는 벽이 눅눅해서 곰팡이도 쓸고...
아파트는 눈이 오나 비가 오나 걱정할 일도 없고
기름 떨어질 걱정도 없고,
모든 게 편리하단다.
아빠는 마당 쓸지 않는 대신 매일 운동삼아
청소를 맡아놓고 하신단다.
엄마는 외삼촌과 시골로 농사 다니시고,
봄나물도 뜯어다 먹고 
코로나 19로 외출을 삼가하고 있지만,
엄마는 여전히 농사일로 바쁘시고,
아빠만 서예 쓰러 나가지도 못하고 심심하시다.
집에서 조금씩 쓰시고, 운동 삼아 동네 한바퀴 돌고 하신다.
부모님이 편안하게 사셔서 다행이다.
젊어서 고생 많이 하셨으니
지금부터라도 편하게, 건강하게 오래 사셨으면 좋겠다.
택배오는 쌀만큼이나 부모님께서 건강하고 편안하게 잘 지내시는 게
더 배부르고 풍요롭다!!!!!!
2020/04/10 22:53 2020/04/10 22:53

개강을 하고 동영상 강의와 실시간 화상 강의로 근근히 수업을 이어가고 있다.
강의 준비와 잘 다루지도 못하는 인터넷 프로그램들을 익히느라
거의 패닉상태를 이어가는 중이다.
정말 '악' 소리 낼 틈도 없다.
누구처럼 꽃 꽂고 뛰쳐나가고 싶은 심정이다.
그나마도 딸들이 많이 도와주어 이만큼이라도 버티는 중이다.
이제 조금 적응되어 학생들 과제도 보기 시작했다.
만나지 못하니 파일로 받아서 첨삭하여 다시 파일로 주는 작업이 
생각보다 시간도 많이 걸리고 놓치는 부분도 많다.
학생들은 학생들 대로 화상강의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눈치다.
거기다 지난주 금요일에는 조별로 토론을 마치고, 
마무리 하려는데 네트워크에 이상이 생겨 어영부영 수업을 마쳤었다.
학생들은 대충 동영상과 과제로 대체했으면 하는데,
글쓰기와 발표 수업은 실습을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어서
되도록이면 개인면담도 하고 과제도 계속 받을 예정이다.
필요한 수업 자료들도 계속 업로드해 주는 중이다.
수업을 듣는 학생들이 주로 3, 4학년들이라
대학에서 마지막으로 배우는 글쓰기이거나 발표 수업이니 만큼
조금이라도 의미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다.
아마 앞으로는 원격수업이 더 본격화될 수도 있으니
나도 학생들도 적응해야 할 필요가 있다.
다만 너무 준비없이 닥치다보니 당황스럽고 허둥대는 기간이 길었다.
이번 학기가 끝나면 정신적으로 너덜너덜 피폐해질 듯 하다.
아무튼 이번 학기가 무사히 지나가길 바란다!!
2020/04/05 20:29 2020/04/05 20:29

봄날 먹거리~

진촌 diary 2020/03/30 20:31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가 보내온 봄나물과 열무김치 파김치, 
시고모님이 보내준 갓김치와 오이소박이로
요즘 행복하고 풍성한 봄식탁을 만끽하고 있다.
쑥전과 쑥된장국으로 봄을 느끼고,
갓김치와 파김치가 맛있어서 보쌈고기와 함께 든든한 식사도 하고, 
씀바귀나물을 듬뿍 넣은 봄김밥도 만들어 먹었다.
열무김치에 밥도 비벼먹고, 국수도 말아 먹고 싶다.
엄마가 챙겨준 사랑과 고모님의 정성을 잘 받아
가족들과 행복한 식사를 하고 있다.
행복하고 감사하다!!!
2020/03/30 20:31 2020/03/30 20:31

봄나들이~~

진촌 diary 2020/03/29 23:11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번 밤에 나가다 일요일 오후, 해 있을 때 올림픽 공원에 갔었다.
여기저기 봄의 흔적이 가득했다.
코로나19로 집에만 갖혀있던 사람들이
일요일이라 그런지 잔뜩 공원에 나와 있었다.
우리는 공원을 한바퀴 돌았고,
딸들은 군데군데서 사진을 찍었다.
사진 찍기싫다는 나와 남편의 뒷모습을 몰래 찍기도 했다.

어느새 훌쩍 자라 나보다도 큰 딸들이 뿌듯하다.
서로 사진을 찍어주며 아름다운 시간을 보내는 딸들의 모습이
새삼스럽기도 하고 아깝기도 하다.
딸들이 커가고 각자의 길을 슬기롭게 찾아가는 것이 기특하다.
나는 그저 딸들을 지켜보며
언제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주어야 겠다.
행복한 봄날이었다~~~^^
2020/03/29 23:11 2020/03/29 23:11

밤마실~~

Photo story 2020/03/27 22:45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주일 동안 저녁에 운동다니며 찍은 사진이다.
딸들의 모습도 찍고, 꽃 핀 나무도 찍었다.
꽃나무나 목련나무를 낮에 보면 더 예쁘겠지만,
밤은 밤대로 또 나름 예쁘다.
딸들도 예쁘고, 봄도 예쁜 요즈음이다~~~^^ 
2020/03/27 22:45 2020/03/27 2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