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나들이

진촌 diary 2020/09/21 16:40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그리는 후배가 뮤지션 김형석과 협연을 한다고 해서 다녀왔다.
파주의 아트팩토리 루프탑 공연이었다.
어떤 공연인지 궁금하기도 하고, 코로나19로 심심해하던 차에 나들이를 결정했다.
마스크도 기존에 쓰던 비말마스크가 아니라 KF94로 쓰고
저녁도 미리 준비해서 차 안에서 먹고 공연장에 갔다.
그밀과 음악이 어떻게 현연을 하는지 궁금했는데,
후배는 그림을 그리지 않고 춤을 췄다.
행위예술에 가까운 포퍼먼스였다.
6시 멸종위기 동물 관련 무대가 먼저 있었다.
김형석의 연주에 맞추어 작가가 글씨를 쓰고,
멸종위기 동물의 상징 사슴이 춤을 추는 공연이었다.
1시간 가량 1부 공연이 끝나고 중간휴식이 1시간이나 되었다.
루프탑이라 석양은 예뻤지만, 바람이 많이 불어 생각보다 추웠다.
그런 식의 공연은 처음이라 살짝 당황스러웠다.
좌석도 멀리 떨어져 앉았는데,
휴식시간이 길다보니 다들 의자를 움직여 가까이 앉아 얘기하고
간식을 먹기도 했다.
2부 공연에 후배의 공연이 있었는데,
아카펠라 그룹의 노래를 듣고 음악에 맞추어 춤을 추는 후배의 공연을 구경했다.
생각보다 공연은 길지 않았고 약간은 낯설기도 했다.
예술을 하기 어려운 시기에 그들 나름의 돌파구를 찾는 시도는 높이 평가한다.
다만 공연이 짧게 끝나 뭔가 아쉬움이 남았다.
실외다 보니 공연을 위해 준비한 무대소품들이 생각만큼 효과적이지 않은 느낌이 들었다.
코로나19가 우리 사회에 정말 많은 변화를 야기하는 듯 하다.
예술 쪽도 교육이나 생활 전반에 걸쳐 이전에는 겪어보지 못한 상황에
우리는 어떻게든 적응해보려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아마도 당분간은 적응을 위한 과도기로 많은 시행착오가 나타날 것이다.
나 역시도 가만히 관망하기보다는 무언가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야 겠다.
후배의 공연은 독특했고, 어쨌든 나는 자극을 받았다.
집에서 파주까지 2시간이나 걸려 가느라 많이 지쳤었지만,
의미있는 시간이었다.
2020/09/21 16:40 2020/09/21 16:40

온라인 수업

진촌 diary 2020/09/14 15:39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학기 이번 학기 온라인 수업 모습이다.
이번 학기는 목소리가 잘 들리라고 마이크도 준비했다.
연수가 북앤드로 만들어 주었는데,
어차피 학생들에게는 위의 마이크만 보이고 북앤드는 보이지 않는다.
학기마다 사용하는 수업사이트가 다르니 
학생들 표시도 다르다.
길어지는 온라인 수업이 어느정도 적응되는 중이다.
학생들도 적응하여 나머지 시간을 잘 활용하면 좋겠다.
2020/09/14 15:39 2020/09/14 15:39

이명

진촌 diary 2020/09/13 09:10
이명은 한번 생기면 안 없어진다고 하고...
또 요즘 온라인수업에서 마이크와 이어폰을 사용하는데,
이어폰을 끼니 이명 소리가 커져서 너무 신경 쓰였다.
그나마 마이크는 연수가 지지대를 만들어 주어
내가 직접 들고 하지 않아도 되도록 해주었다.
이럴 줄 알았으면 세워둘 수 있는 걸로 살걸 그랬다.

이명소리는 차차 잊어버리는 방법으로 
백색소음이나 자연의 소리를 들으면 좋다고 해서
물소리와 비오는 소리를 다운 받아놓고 잠자기 전에 틀어놓고 자고 있다.
물소리에 집중하다 보니 이명 소리가 덜 거슬리기도 하고
의식적으로 잊으려고도 하니 괜찮은 느낌이 든다.
그런데 어젯밤에는 물소리를 들으며 누워있는데
갑자기 내가 계곡 옆 흙바닥 위에 누워있는 느낌이 들었다.
깜깜한 밤 으슥한 개울가에 누워 웅크리고 잠을 청하는 모습이 떠오른 것이다.
그래서 빗소리로 바구어 봤더니 이번에는 비를 맞으며 누워있는 것 같았다.
몸 상태가 안 좋으니 별의별 생각이 다 든다.
멀쩡히 침대 위에 누워 흙바닥에 누은 것 같은 느낌으로 잠이 들다니...
어쨌든 이명도 나아지려면 시간이 필요하니 좀 느긋하게 생각하는게 좋겠다.

이제 가을이다.
아침, 저녁으로 바람이 선선해서 이불도 바꾸고...
곧 선풍기도 닦아서 두고, 옷장 정리도 해야할 때다.
시간은 잘도 가는데, 몸은 자꾸 둔해진다.
체력을 길러 겨울준비를 해야겠다.
올겨울은 감기와 코로나19 등 여러가지로 힘든 시기가 될 것 같다.
잘 먹고, 운동하여 건강한 겨울을 보내야겠다.
2020/09/13 09:10 2020/09/13 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