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은 부재중!!!

진촌 diary RSS Icon ATOM Icon 2017/04/19 11:30 syys
이번 주는 아이들의 중간고사 기간이다.
연수는 고등학교 들어가서 첫 시험이라 부담이 많이 가는 모양이다.
보고온지 2주가 지나 한번 갈까 했는데,
시험공부해야 한다고 오지 말란다.
혼자서 애쓰고 있는 것이 안타깝기도 하고 기특하기도 하다.

연우도 시험에 과제에 지난주에도 안왔는데
이번 주에도 못온단다.
공부하기에 시간이 부족하겠지만,
그 중에 반은 자고, 게으른 탓도 있는 듯 하다.
워낙 느리고 오래걸리는 스타일이라...

토요일에 남편은 골프간다고 하고
난 또 학교나와서 열심히 논문이나 써야겠다.
본의아니게 열공 분위기다.
가족들이 각자 바쁘다.

이번 주 비가 오면서
봄도 많이 지나갔다.
벚꽃이 많이 떨어지고
대신 철쭉과 진달래가 예쁘게 피었다.
얼른 시간이 가서 논문 끝내고 싶다~~~^^
2017/04/19 11:30 2017/04/19 11:30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1002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1002

연수 외출 준비~~

진촌 diary RSS Icon ATOM Icon 2017/04/06 13:30 syys
연수가 정기외박을 다녀간지 2주가 지났다.
지난 주에는 남편 출장(?)도 있고해서 대전에 다녀왔다.
오랜만에 엄마, 아빠랑 시간 보내고
엄마가 해 준 식사하며 보냈다.
생채며 깎두기, 열무김치 등 많이도 준비해 놓으셨는데,
다 가져올 수 없어 아쉬웠다.
다시 논문 준비모드에 적응하느라 며칠 고생했다.
연우는 과제가 많다고 주말에도 못오더니
이번 주도 금요일에 왔다가 토요일에 일찍 간단다.
집 나가면 함흥차사인 딸인데,
어제 남편이 학교에 들어 고기 사주고 왔다.
먹는 게 허술하니 고기가 땡긴다고 했나보다.
양념돼지갈비 사주고 왔단다.

연수는 토요일에 외출 신청을 해놨다.
점심때 만나서 저녁먹고 기숙사 들여보낼 생각이다.
다음주에 연수생일이 있는데,
만나지도 못해서 겸사겸사 방문하려 한다.
연수는 날마다 전화하면서도 집에 오고싶고, 보고싶다고 난리다.
차차 적응하면 뜸하겠지만,
그래도 처음보다 많이 나아진 거 같아 다행이다.
뭐 준비해야 할지...
음식은 어차피 근처에서 사주는게 좋을 것 같고
과일이나 싸다 줄까 한다.
차마시며 조각케익으로 생일 파티도 하고...
나는 생각보다 시간이 빠른데,
연수는 아무래도 훨씬 느리고 답답할 것이다.

내일 모레면 만난다.
남편과 긴 드라이브가게 생겼다.
연수랑 행복한 시간 보내고 와야지~~^^
빨리 보고싶다~~~
2017/04/06 13:30 2017/04/06 13:30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1001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1001

점심먹고 왔더니 본격적으로 졸리다.
아침부터 눈이 피곤하여 간신히 버티고 있었는데,
이제는 춘곤증까지 겹쳐서 부릅떠야 한다.

주말에 연수가 집에 오고싶다고 하여
연수를 외박시켰었다.
양평까지 가서 남편이 연수를 데려오고
토요일에 맛있는 거??? 고기 위주로 먹이고,
밀린 불만사항 들어주고,
모처럼 집에서 편안히 쉬다가 어제 일요일에 데려다 주었다.
연우도 와서 가는 김에 연우 기숙사 데려다 주고
연수 데려다 주느라 일찍 집을 나섰다.
연우 학교 근처에서 점심 먹고,
연우 내려주고 연수네 학교 근처로 이동했다.
연수 학교 근처 커피숍에서 2시간 넘게 차마시고 책도 보고,
연수는 공부도 학고, 계획도 세우다
저녁먹고 7시에 학교에 데려다 주었다.
아쉬워하는 아이를 떼놓고 오려니 마음이 아팠다.

연수 학교가 생각보다 빡셌다.
연수는 갑자기 잠자는 시간도 줄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느라
엄청 피곤하다고 한다.
하루종일 졸리단다.
자습시간도 너무 길고 건물 사이도 멀어서 쉬는 시간에 이동하려면
뛰어다녀야 한단다.
주말에도 자습이 하루종일이고...
우리나라 교육 현실이 이런가 보다.
사실 연우보다 좀더 빡센 것 같다.ㅜㅜ
연수는 그와중에 동아리를 연극부에 들었단다.
그것도 원숭이 흉내내서...ㅋㅋㅋ
연수의 의외의 모습이다.
연우는 댄스동아리 든다고 오디션도 봤는데...
어떨지 모르겠다.
애들의 끼는 남편을 닮았나 보다.

암튼 연수가 3년 잘 버티길 바랄 뿐이다.
연수 데려다 주고 집에 오며
남편과 나는 10년은 늙은 거 같았다.
멀리 운전하고, 차 타고 다니는 일도 힘이 든다!!!
2주 후에 오면 또 데려다 줘야 한다.
열심히 먹고 운동해서 기운 비축해 놓아야 겠다~~

딸들~~
화이팅!!!!^^
2017/03/13 13:14 2017/03/13 13:14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1000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