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나들이~

진촌 diary 2020/05/04 21:29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버이 날도 다가오고, 코로나19로 오랫동안 대전에 가지 못했어서
이번에 딸들과 시간을 맞추어 대전에 다녀왔다.

아버님, 어머님은 여전히 아무 활동도 안하시고, 식사도 잘 챙겨드시지 않아서
살이 좀 빠져 있어 마음이 안 좋았다.
고기도 재워가고, 음식도 해가서 당분간 드실 것을 챙겨드리기는 했지만,
얼마나 잘 챙겨드실지 걱정이다.
옆에서 챙겨주는 사람이라도 있으면 좋겠지만,
같이 계신 아주버님은 외출도 잦고, 식사도 주로 밖에서 드신다니
마음이 답답하다.
노년의 우울증은 도움드리기도 힘들고, 변화를 기대하기도 어렵다.
여기서 더 나빠지지 말고 유지라도 해야할텐데, 걱정이다.
자식들 생각하며 감사한 마음으로 사시면 좋을텐데,
모든 걸 너무 빨리 포기해버리는 듯 해서 당황스럽기도 하다.

아빠, 엄마도 새 집으로 이사하고, 이제 안정이 된 모습이었다.
엄마는 여전히 시골로 농사일 하러 다니시고,
아빠는 복지회관이 문을 닫아 집에서 서예를 하고 계셨다.
방 한칸에 글씨 쓴 것을 걸어두고 계셔서 멋스러웠다.
부모님을 모시고 나가 식사하고 차도 마셨다.
겨우 하룻밤 자고 오는 것이지만,
오랜만의 방문이라 참 좋아하셨다.
아빠도, 엄마도 여기저기 아픈 곳이 많아져서 걱정이다.
건강하게 오래 사셨으면 좋겠다.
자주 뵙지는 못하지만, 통화라도 자주 해야겠다.

짧은 나들이였다.
부모님의 생활을 보면서 나의 노년을 생각해 봤다.
아무 준비없이 닦치듯 맞이하기 보다는 
미리 마음의 준비도 하고, 건강관리도 하며
성숙한 노년을 대비해야 겠다.
2020/05/04 21:29 2020/05/04 21:29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