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운 story'에 해당되는 글 15건

  1. 2019/01/14 syys 남편의 미국 출장
  2. 2015/11/03 syys 남편이 신문에 났다!!!
  3. 2014/06/05 syys 최선호 박사보 2
  4. 2011/07/22 syys 연수에게 보내는 아빠의 편지!!!
  5. 2011/07/22 syys 연우에게 보내는 아빠의 편지~
  6. 2010/01/10 syys 한국에서 인사드릴게요. 그동안의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2
  7. 2009/12/25 syys 메리 크리스마스!!!
  8. 2009/04/26 syys 천진에서 온 편지 4
  9. 2008/03/23 syys 시간이 지나간 빈자리 5
  10. 2008/01/18 syys 남편의 스케치 2

남편의 미국 출장

백운 story RSS Icon ATOM Icon 2019/01/14 21:24 syys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편이 미국 출장을 다녀왔다.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국제 전자 제품 박람회'가 있어
회장님을 비롯 이사진들과 박람회를 보기위한 출장이었다.
비행시간도 길고 시차도 있고 해서인지 첫날부터 피곤하다고 했다.
박람회장도 너무 넓어서 며칠을 돌아다녀 발도 아팠던 모양이다.

그래도 미국에 있는 친구가 찾아와 줘 만났단다.
그 친구가 큰 차를 끌고와 회사사람들까지 모두 태우고
근처 후버댐과 쇼핑센터 등을 안내해주어 고마웠다고 했다.
친구 덕분에 마지막 날 오전을 알차게 예정에 없던 관광까지 했단다.
찾아오는 사람이 한 둘이 아닌텐데
마음 써 주고 시간 내주어 감사하다.

가족들 선물과 회사사람들 선물,
그리고... 자기의 선물로 드론까지 잘 챙겨왔다.
이번 주까지는 피로로 힘들어할 거 같다.
그래도 남편에게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2019/01/14 21:24 2019/01/14 21:24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1066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1066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편이 전자신문에 나왔다!!
그동안 뭐가 그리 바쁜지 새벽같이 나가서 한반중에 들어오더니
뭔가 하기는 하는 모양이다.
앞으로도 계속 잘 나가려면...
얼굴보기 힘들어야 된다는 건데...
어떤게 좋은건지-.-;;;
암튼 좋은게 좋은 거니까 앞으로도 쭉 잘 나가기를~~^^
화이팅!!!
2015/11/03 08:43 2015/11/03 08:43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971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971

최선호 박사보

백운 story RSS Icon ATOM Icon 2014/06/05 18:26 syys

우리 마나님이 금번 아주대 대학원 국문학 박사과정에 합격했다

늦깎이로 지원하는데까지 고민이 많았을텐데 남편으로서가 아니고

한 인간으로서도 그 도전이 존경스러울 따름이다. 

 

한 달쯤 전에 박사과정에 대한 계획을 듣게 되었다.

늘 그래왔듯 구체화되기 전까지 나를 포함해서 누구도 알지 못했다.

아이들도 얼추 성장했고 스스로 할 수 있는 정도라고 판단해서
이제는 
본인이 하고 싶은 분야를 공부해보고 싶단다.

그동안은 두 딸의 뒷바라지로 최선을 다해왔고
그 와중에도 나태함을
극복하려 스스로 긴장감을 만들어 왔던 사실을 나는 잘 알고있다.

늘 작가에 대한 갈망을 갖고 있던터라 더욱 그러했으리라. 

 

새로운 도전이 쉽진 않겠지만 난 당연한 듯 믿게 된다. 잘 할거라고...

오히려 그런 열정과 도전이 나를 포함해서 우리 두 딸들에게도 좋은 ROLE 모델이 될 것이다.

나도 좀 더 긴장감을 가져야겠다.

늘 집에서는 리모컨과 함께했던 모습에서 앞으로는 책을 좀더 가까이 하는 모습으로 ㅎㅎㅎ  

 

여보! 진심으로 축하하고 그리고 사랑합니다.

앞으로도 지금과 같이 도전과 열정이 식지 않는 가족이 되도록 노력합시다.

우리가족 파이팅!!!

2014/06/05 18:26 2014/06/05 18:26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944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944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하는 우리딸 연수야!
 
한국에 온지도 1년 반이 지났구나.
외국에서만 살다가 한국에 와서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느라 많이 힘들었지?
이렇게 어려움 속에서도
정말 최고로 잘 적응해준 연수가 이 아빠는 정말 고맙고 자랑스럽단다.
거기다 공부도 너무너무 잘해줘서 아빠가 정말 행복하단다.
중간고사에서는 언빌리버블 올 "100점"을 다 받아와서 아빠는 날아갈듯이 기뻤단다.
기말고사도 정말 잘해주었단다.
아빠는 공부 잘하는 것도 좋지만, 몸과 마음이 따뜻하고 건강한 사람이 되길 바란다.
늘 착하고 예의바르고 공부도 잘하는 연수를 보면서
아빠는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구나 하고 늘 생각한단다.
아빠는 지금도 연수만 보면 볼에다 뽀뽀를 엄청 해주고 싶단다. 
연수만 좋다면....ㅎㅎㅎ
 
이제 여름 방학이니 좀더 여유있고 알차게 보냈으면 좋겠다.
물론 지금도 너무너무 잘 하고 있으니 걱정은 없지만...
아빠가 잘 놀아주지 못해 늘 미안하구나.
아빠도 더 노력해서 연수와 좀 더 놀아주도록 할게.
 
우주만큼 사랑한단다.  연수야 사랑해~~~~~~~~~
 
아빠가.
2011/07/22 11:12 2011/07/22 11:12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769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769

아빠가 너무너무 사랑하고 자랑스러운 우리딸 연우야
 
중학생이 되고 벌써 한학기가 지났구나.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꿋꿋하게 잘 지내준 연우가 고맙구나.
거기다 공부까지 "1"등을 하니 이 아빠는 세상에 부러울게 없구나.
하지만 아빠가 늘 얘기했듯이 너무 1등을 할려고 부담을 갖지 않았으면 한다.
1등을 하지만 행복하지 못한 딸보다, 성적이 좋지 못해도 행복한 딸이였으면 한다.
너가 늘 지금처럼 마음도 몸도 건강한 어른으로 자라면 그걸로 행복하다.
단지 너가 정말 하고싶고 잘 할 수 있는게 무엇인지를 찾았으면 한다.
지금도 잘 하고 있듯이.
 
오늘 아빠가 우체국에서 수원외고에서 보내온 성적을 받아왔다.
역시 연우는 최고야!!!!!!!!  
영재들만 모이는 이곳에서도 정말 잘해 주었구나. 
모두가 Excellent야.
거기다, 오늘 수원외고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Novel에서 연우가 1등을 했더구나..
기특하고 자랑스러운 우리딸~~~~~~~~
방학이 되었으니 좀 여유롭게 즐기길 바라고, 앞으로도 늘 행복한 연우가 됐으면 한다.
예전에도 그랬지만 앞으로도 쭈욱~~~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한다.....
2011/07/22 10:44 2011/07/22 10:44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768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768

9년만에 해외생활을 마치고 한국으로 들어갑니다.
싱가폴에서 3년여, 태국에서 3년반, 중국에서 2년여의 생활을 정리할 시간입니다.
인터넷이 끊겨 상해에서의 생활상을 더이상 전할 수가 없네요.
1월 28일 한국행. 그 이후에 한국에서 새롭게 인사를 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저희 해외 생활에 관심과 사랑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모두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소원성취 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연우, 연수 가족일동
2010/01/10 21:26 2010/01/10 21:26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676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676

메리 크리스마스!!!

백운 story RSS Icon ATOM Icon 2009/12/25 11:14 syys
메리크리스마스 My Dear
 
사랑하는 여보!
또 험난한 언덕길을 걷게 되었네.
좀더 쉬운 길도 있었겠지만, 이게 우리 인생의 여정이 아닌가 싶어.
누구보다 힘들겠지만, 내색하지 않고 내조해준 당신이 있어
이런 힘든 언덕길도 두려움 없이 갈 수 있지 않나 생각해.
당분간은 다소 더디고 가시밭길이 될지 모르지만, 그게 다가오는 미래에는 밑거름이 되리라 믿어.
항상 고맙고, 사랑하고, 힘이되고... 겉으로는 그저 무심하게 대했던게 늘 아쉽지만, 마음만은 늘 똑같아.
좋은 미래를 위해 건강 잘 챙기고 준비했으면 해.
다시한번 사랑하고, Merry Christmas. 연말에는 함께 모여 새해를 설계합시다.
떨어져 있지만 늘 곁에 있는 사랑하는 남편이 띄웁니다. 사랑하고 보고싶어~~~
 
우리 큰 딸 연우야!
늘 자랑스럽고, 사랑스러운 우리 딸.
즐거운 크리스마스가 되길 바라고, 아빠가 함께 있지못해 많이 미안하지만,
다음주엔 만날 수 있으니깐 조금만 기다려줘.
아빠 엄만, 착하고 어여쁜 연우 연수가 있어 정말 정말 행복하단다.
늘 건강하고 착하게 잘 커줬으면 좋겠다.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한다.
 
무지무지 어여쁜 연수야!
아빠가 우주만큼 사랑하는거 알지!
즐거운 크리스마스에 아빠가 옆에 있지 못해 많이 미안하단다.
선물도 못사주고.
다음 주에 가면 맛있는 것도 사주고, 선물도 사줄게
이렇게 떨어져 있으니 아빠도 마음이 많이 아파.
매일 보고 뽀뽀도 해주고 안아주고 싶은데...
하지만, 조금만 있으면 만날 수 있으니까 조금만 참아줘
만나면 더 많이 안아주고 뽀뽀도 해주고 놀아줄게.
우리딸 너무너무 보고싶고 사랑해.
 
다시한번 메리 크리스마스 우리 사랑하는 가족~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하는 남편과 아빠가.^^
2009/12/25 11:14 2009/12/25 11:14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667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667

천진에서 온 편지

백운 story RSS Icon ATOM Icon 2009/04/26 20:39 syys
사랑하는 당신에게
 
사랑합니다.
주변을 돌아보면 그래도 우리에겐 더많은 행복이 있질않나 생각해 봅니다.
지금의 현실이 우리에겐 어렵지만, 모두 건강한 육체와 정신이 있어 미래는 정말 밝지않나 합니다.
가까이 하기엔 너무먼 당신이 되질 않도록 늘 노력할 것입니다.
그러니 당신도 많이 힘들겠지만, 힘내서 슬기롭게 이겨내길 바랍니다.
오늘은 정말 화창한 봄날이네요.
바깥에선 연인들 가족들이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금 우리 사랑하는 가족이 보고싶네요.
하지만 아직은 젊은 우리이기에 이런 기회를 잠시 뒤로 미루도록 합시다.
서로 사랑을 말하기 이전에 서로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해 가도록 하겠습니다.
당신을 진정 사랑합니다.
그리고 우리 어여쁜 딸들을 잘 이끌어 주고 있는 당신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늘 건강 유의하길 바랍니다.
 
우리 큰딸 연우야!
세상 누구보다도 사랑스러운 연우야!
아빠는 연우의 모든걸 사랑한단다.
사실 공부잘하는것도 정말 사랑스럽고 자랑스럽지만, 무엇보다 건강하고 정직하고 착한게 너무 감사하단다.
세상은 공부만으로는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없단다.
요새 친구때문에 속상하기도 하겠지만, 그것도 사실 엄마, 아빠가 해결해 줄 수가 없단다.
어렵겠지만, 연우 스스로 이겨내고 어떤게 가장 현명한 방법인지를 찾아서 슬기롭게 이겨내길 바란다.
그리고 하나밖에 없는 동생 연수와도 사이좋게 지내길 바란다.
연우,연수옆에 아빠가 자주 없어서 많이 슬프지만,
우리 가족이 더 행복해지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니 연우가 조금만 참고 기다려 주길 바란다.
이젠 우리 연우가 옆에서 엄마를 잘 돌봐드릴 수 있겠지!
아빠는 연우를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한다.
 
우리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하는 연수야!
아빠가 우리 연수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얼굴도 예쁘지, 공부도 잘하지, 그림도 잘그리지, 달리기도 잘하지 (너무 많아서 세기도 힘들다...)
더구나 최근에 어려운 SMIC 학교 시험도 합격하고 말이야.
아빠는 연수가 너무 자랑스럽단다.
아빠가 자주 못놀아 줘서 너무 미안하단다.
그런데 우리 연우, 연수 맛있는거 사주고 좋은 공부도 시킬려고 잠시 떨어져 있는거니 조금만 참아주길 바란다.
언니하고도 좀더 사이좋게 지냈으면 아빠는 더 기쁠거야.
엄마 말씀도 잘 듣고 그렇게 할 수 있지?
연수야! 아빠는 너무너무너무 사랑한단다.

모두들 건강히 그리고 즐겁게 보내길 바라면서
천진에서 사랑하는 남편, 그리고 아빠가 보냅니다.

2009년 4월 26일 4시 32분 일요일
2009/04/26 20:39 2009/04/26 20:39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623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623

가족과 잠시 헤어진지 두달이 되간다.
2주전에 잠깐 보긴했지만, 그건 아주 짧은 만남이었다.

그 두어달만에 나에겐 또 다른 변화의 중심에 있었다.
지금은 상해...
인생의 계획속에 포함된 예정된 변화라지만, 역시 현실은 그렇게 녹녹한게 아니었다.
한편으론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렇게 고생을 사서 하나 싶기도하다.
이미 각오하고 시작한 일이지만, 육체적 피로함 보다는 고독함이 더 힘들다.

가족이 넘 보고싶다.
입에 거미줄을 치더라도 같이 살을 붙이고 살아야한다는 절실함이 더 간절해진다.
막상 옆에있으면 살갑게 표현도 않하면서 이렇게 떨어져 있을때면 그저 절실히 보고싶다.

남편, 아빠없이 태국에서 나머지를 정리하고 있을 가족을 생각하면 사실 나의 고생만을 말하기가 쑥쓰럽다.
그래도 무던히 잘견뎌주고 또한 깔끔하게 마무리하고 있는 아내가 대견할 뿐이다.

이제 일주일후면 가족과 상봉한다.
왜 이렇게 설레이는 것일까?
그동안 느껴보지 못했던 어떤 무언가가 있다.
나와 가족에겐 인생에 있어서 큰 전환점이 되고 있다.
그 큰 부담감을 아마도 가족을 통해 위로받고 싶은건지 모르겠다.

두달여간의 시간이 지나간 빈자리는
결국 나와 가족이 하나이구나 하는 기본을 새삼 느끼게 해준샘이다.

내 아내와 연우, 연수 사랑합니다.
2008/03/23 21:39 2008/03/23 21:39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534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534

남편의 스케치

백운 story RSS Icon ATOM Icon 2008/01/18 13:22 syys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   93년 1월 7일,     93년 1월 6일
아래  :  93년 3월 26일,     93년 3월 26일(문제의 D.J.),    2004년 5월23일.
2008/01/18 13:22 2008/01/18 13:22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518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