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ARTICLE 2020/08 | 3 ARTICLE FOUND

  1. 2020/08/06 여름방학 나들이 3.1-르네 마그리트전
  2. 2020/08/06 여름방학 나들이 3-인사동
  3. 2020/08/04 친정아버지의 수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사동 센트럴뮤지엄에서 르네 마그리트 특별전 중이다.
방학 다 가기 전에 딸들과 전시회를 보기 위해,
그리도 인사동 나들이도 할 겸, 연우가 쉬는 수요일에 나들이를 했다.
먼저 우리의 목적인 르네 마그리트 전을 관람했다.
전시회와 다양한 체험이 함께 있어 시간이 꽤 걸렸다.
전부터 알고는 있었지만, 직접 전시회에서 르네의 창작세계와 가치관을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특히 나는 작품의 제목들에 반했다.
사람의 아들, 연인, 겨울비, 꿈의 열쇠, 선택적 친화력, 우연의 빛, 길 잃은 기수, 인간의 조건, 헤겔의 휴일 등... 
근래에 접하지 못한 멋진 제목들이었다.
그의 깊이 있는 가치관이 고스란히 반영된 제목들이라 생각한다.
지금이라도 그의 작품들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연우, 연수도 좋은 전시회였다고 했다.
비도 오고, 주중이라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휴가철이라 그런지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서 아쉽기는 했지만,
그래도 그림을 감상하고, 체험할 것은 다 하고 왔다.
행복한 시간이었다~~
2020/08/06 16:34 2020/08/06 16:34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마철이라 비가 계속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다.
딸들이 인사동 나들이를 계획했다.
마침 인사동 갤러리에서 르네 마그리트전도 있어서 전시회도 갈겸,
우산도 챙기고 단단히 준비를 하여 나섰다.
몇년 전에 갔을 때만 해도 인사동 많이 변했다고 했는데,
이번에 또 새로운 인사동의 랜드마크가 생겨 있었다.
<안녕, 인사동>이라는 건물인데, 그곳에 갤리리도 있고,
식당가와 쇼핑센터가 있어서
비오는 날엔 편리하게 움직이기 좋았다.
건물도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어서 사진 찍기도 좋고,
서점과 장남감 가게 등 볼 거리도 다양했다.
인사동 거리는 그 전보다 더욱 정리된 느낌이고,
그래서 깨끗하고 말쑥한데
어딘가 친근감은 사라진 듯 하기도 했다.
요즘은 코로나19로 함부로 마스크 벗기도 애매해서
큰맘 먹고 녹차빙수 사먹는 것으로 위안을 삼았다.
다행히 우리가 밖으로 이동하는 때는 비가 잠시 그친 사이라
집에 올 때까지 우산은 쓰지 않았다.
딸들은 시도때도없이 사진을 찍는 나때문에 귀찮아 했지만,
나는 이렇게 라도 딸들의 예쁜 모습을 담아놓고 싶었을 뿐이다.
마스크없이 더 편하게 돌아다니지 못하고
사진도 마스크 낀 모습들이라 아쉽기도 하지만,
마음으로 담아놓는 귀한 시간이었다~~
2020/08/06 16:28 2020/08/06 16:28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정아버지께서 중이염으로 몇 년을 고생하시다 결국 수술을 하셨다.
우리 집 근처에 아산병원이 있고, 기왕 하는 수술 큰 병원에서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이곳에서 수술했다.
다행히 수술은 잘 되었다.
동생이 화요일까지 병간호를 했고 수요일부터는 엄마가 하셨다.
코로나19로 나는 병실 출입이 안 되서 아빠가 병원 로비로 내려오시고, 마스크는 꼭 낀 채로 만났다. 
병원에만 게속 계시면 지루할까봐 엄마랑은 오후에 차도 마시고 얘기도 하며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주말에 가족 모두 같이 가서 만나기도 했다.
아빠는 수술로 힘들어하시기도 했지만, 그래도 잘 회복하고 퇴원하셨다.
앞으로는 힘들지 않게 관리잘 하셔서 중이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셨으면 좋겠다.
아빠는 수술로 힘드셨지만, 나는 덕분에 부모님을 자주 만나고 좋은 시간을 보내서 좋았다.
그래도 앞으로는 수술할 정도로 아프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오래오래 사시길 바란다.
2020/08/04 17:06 2020/08/04 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