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진촌 diary 2020/08/24 10:29
거의 매일 엄마에게서 보이스 톡이 온다.
아침 8시 즈음, 혹시 아침 일찍 시골에 가시는 날은 저녁 9시 쯤.
엄마가 바쁜 것 같은 날은 내가 페이스 톡을 한다.
엄마는 페이스 톡으로 나를 보는 것을 좋아하신다.
언제나 '우리 딸'하면서 매일매일을 안부를 물으시며 잘 지내느냐고 하신다.
어제 오늘 사이인데도 무사한 하루가 감사하다는 듯이.
나는 엄마의 아픈 다리나 인플란트 진행사항, 아빠의 귀 상태를 묻는다.
엄마가 한 일들을 잘했다고 해 드리고,
늘 무리하지 말고 다치지 않게 조심하라고 당부한다.

지난 주말에 대전에 다녀오려고 갈비도 재우고 장조림도 했다.
그런데 금요일에 화장실 청소를 하다 넘어지는 바람에
등과 목 상태가 안 좋아 결국 남편 혼자 다녀왔다.
시댁에 LA갈비와 장조림을 갖다 드리고, 친정에는 갈비만 조금 드렸다.
그런데 돌아올 때는 또 트렁크 가득 먹거리를 보내주셨다.
비트, 고추잎나물, 취나물, 오가피나물, 호박, 오이, 호박잎, 깻잎, 고추, 개떡, 옥수수, 복숭아, 수박...
그래도 늘 더 보내주지 못해 미얀해 하시고,
그 와중에 깜빡하고 못준 것이 있다고 아쉬워 하신다.
늘 냉장고에 다 들어가지도 못 할 정도라 일요일에 분발하여 많이 먹어서
겨우겨울 냉장고와 냉동실에 나누어 넣어봤다.
오늘 남편의 도시락 반찬은 고추잎나물과 호박부침 등을 싸주었다.
당분간 건강한 반찬들로 남편의 도시락 반찬 걱정을 덜게 되었다.

엄마가 챙겨주는 먹거리들을 받으며
언젠가 그리워질 날이 있겠지 하는 마음에 울적하다.
시간은 빠르고 나도 슬슬 예전 같지 않음을 느끼는데,
부모님은 더 표나게 안 좋은 곳이 드러나서 안타깝다.
앞으로의 시간, 엄마가 많이 아프지 않고 원하는대로 돌아다니고
하고 싶은 일들 하면서 보내시길 바란다.
엄마의 행복한 삶을 마음으로 응원한다!!!
2020/08/24 10:29 2020/08/24 10:29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가 오는 토요일~
이제 장마도 막바지에 이르렀다.
비가 와서 도로 사정도 안 좋을 듯 하여
우산을 쓰고 쪼르르 서서 지하철을 타고
돈의문 박물관마을에 다녀왔다.
1970, 80년대 골목길과 집들의 풍경이 짧게 이어지는 곤간이었다.
그나마 실외라 좀 낫지 않을까 하여 선택한 곳인데,
딸들은 그냥 그랬나 보다.
40, 50대 이상 세대들에게는 향수가 일 풍경이지만
20대에게는 생소하고, 지루할 수도 있는 마을이다.
낡은 2층 집, 눅눅한 골목길들, 그 속에 오래된 간판
이런 것들이 추억이 될 수는 없기 때문이다.
1시간여 골목골목 구경하고 사진도 찍고 돌아왔다.
오는 길에 조심스러운 마음도 있긴했지만, 팥빙수를 먹고 왔다.

코로나19로 휴가도 못 가고, 다음 학기도 비대면 수업을 해야 할 듯 하다.
집에서 거의 꼼짝 않는 아이들을 몰고
방학 동안 만이라도 잠깐씩 나들이를 했는데,
아무래도 오늘이 마지막이 될 것 같다.
코로나19가 다시 유행하기 시작하면서 확진자가 늘고 있어
쉽게 외출하기가 꺼려지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조심하는 게 좋을 것 같다.
다음 주말에는 대전에 다녀오려고 했는데,
상황 봐서 결정해야 겠다.
2020/08/15 21:23 2020/08/15 21: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울책보고>에 다녀왔다.
책보고는 헛책방들이 연합하여 만든 서점으로 
책꽂이마다 서점이름이 있고 그 서점의 책들이 한면에 꽂혀있는 형태다.
동굴형의 책꽂이가 독특한 구조로 안쪽에는 책으로 동그라미를 형상화해 놓아 재미있었다.
사진도 찍고, 사다리를 가져와 높의 곳에 있는 책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사전만 모아놓은 곳도 있고, 옛날 하드커버 책들만 모아놓은 곳도 있어서
시간의 흔적도 고스란히 전해졌다.
심지어 어떤 영문 책에는 누군가가 다른이에게 선물하며 날짜를 적어놓았는데 1954년이었다.
어떻게 이 책이 다른 나라의 서점까지 오게되었는지 그 여정이 신기했다.
<무소유>의 초판본도 있었고, 옛날 잡지와 손기정선수의 금메달 따는 사진이 실린 책자도 있었다.
반대편에는 현대식으로 요즘 책들도 있어서 한 공간이면서도 두개의 섹션으로 나뉘어 있었다.
연우, 연수도 흥미롭게 책 구경을 하고, 각자 원하는 책을 골랐다.
잠시 시간여행을 하고 온 듯한 편안하고 재미있는 공간이었다.
더구나 서점이 송파구에 있어서 편리했다.
오는 길에 시원하게 차 한잔 마시고 왔다.
서점에 의자가 따로 없어서 힘들었는데, 차 마시며 잠시 쉬고 왔다.
좋은 시간이었다~~^^
2020/08/12 20:33 2020/08/12 20:33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사동 센트럴뮤지엄에서 르네 마그리트 특별전 중이다.
방학 다 가기 전에 딸들과 전시회를 보기 위해,
그리도 인사동 나들이도 할 겸, 연우가 쉬는 수요일에 나들이를 했다.
먼저 우리의 목적인 르네 마그리트 전을 관람했다.
전시회와 다양한 체험이 함께 있어 시간이 꽤 걸렸다.
전부터 알고는 있었지만, 직접 전시회에서 르네의 창작세계와 가치관을 들여다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특히 나는 작품의 제목들에 반했다.
사람의 아들, 연인, 겨울비, 꿈의 열쇠, 선택적 친화력, 우연의 빛, 길 잃은 기수, 인간의 조건, 헤겔의 휴일 등... 
근래에 접하지 못한 멋진 제목들이었다.
그의 깊이 있는 가치관이 고스란히 반영된 제목들이라 생각한다.
지금이라도 그의 작품들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
연우, 연수도 좋은 전시회였다고 했다.
비도 오고, 주중이라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
휴가철이라 그런지 생각보다 사람이 많아서 아쉽기는 했지만,
그래도 그림을 감상하고, 체험할 것은 다 하고 왔다.
행복한 시간이었다~~
2020/08/06 16:34 2020/08/06 16:34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마철이라 비가 계속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다.
딸들이 인사동 나들이를 계획했다.
마침 인사동 갤러리에서 르네 마그리트전도 있어서 전시회도 갈겸,
우산도 챙기고 단단히 준비를 하여 나섰다.
몇년 전에 갔을 때만 해도 인사동 많이 변했다고 했는데,
이번에 또 새로운 인사동의 랜드마크가 생겨 있었다.
<안녕, 인사동>이라는 건물인데, 그곳에 갤리리도 있고,
식당가와 쇼핑센터가 있어서
비오는 날엔 편리하게 움직이기 좋았다.
건물도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있어서 사진 찍기도 좋고,
서점과 장남감 가게 등 볼 거리도 다양했다.
인사동 거리는 그 전보다 더욱 정리된 느낌이고,
그래서 깨끗하고 말쑥한데
어딘가 친근감은 사라진 듯 하기도 했다.
요즘은 코로나19로 함부로 마스크 벗기도 애매해서
큰맘 먹고 녹차빙수 사먹는 것으로 위안을 삼았다.
다행히 우리가 밖으로 이동하는 때는 비가 잠시 그친 사이라
집에 올 때까지 우산은 쓰지 않았다.
딸들은 시도때도없이 사진을 찍는 나때문에 귀찮아 했지만,
나는 이렇게 라도 딸들의 예쁜 모습을 담아놓고 싶었을 뿐이다.
마스크없이 더 편하게 돌아다니지 못하고
사진도 마스크 낀 모습들이라 아쉽기도 하지만,
마음으로 담아놓는 귀한 시간이었다~~
2020/08/06 16:28 2020/08/06 16:28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친정아버지께서 중이염으로 몇 년을 고생하시다 결국 수술을 하셨다.
우리 집 근처에 아산병원이 있고, 기왕 하는 수술 큰 병원에서 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 이곳에서 수술했다.
다행히 수술은 잘 되었다.
동생이 화요일까지 병간호를 했고 수요일부터는 엄마가 하셨다.
코로나19로 나는 병실 출입이 안 되서 아빠가 병원 로비로 내려오시고, 마스크는 꼭 낀 채로 만났다. 
병원에만 게속 계시면 지루할까봐 엄마랑은 오후에 차도 마시고 얘기도 하며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주말에 가족 모두 같이 가서 만나기도 했다.
아빠는 수술로 힘들어하시기도 했지만, 그래도 잘 회복하고 퇴원하셨다.
앞으로는 힘들지 않게 관리잘 하셔서 중이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셨으면 좋겠다.
아빠는 수술로 힘드셨지만, 나는 덕분에 부모님을 자주 만나고 좋은 시간을 보내서 좋았다.
그래도 앞으로는 수술할 정도로 아프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오래오래 사시길 바란다.
2020/08/04 17:06 2020/08/04 1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