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금요일

진촌 diary RSS Icon ATOM Icon 2004/04/16 11:02 syys
아침부터 땀이 줄줄 흐른다.
남편은 입맛이 없다고
콘푸레이크 먹고 출근했다.

연우가 이번 주로 방학이 끝난다.
다음주부터 6월 말까지 다니면
여름방학을 하긴 하지만
어쨌든 날마다 구구단을 외우며
근근히 버텨준 것이 고맙다.
심심해 할까봐 생각한 것이 외우든 안외우든
날마다 구구단을 한단씩 써서 벽에 붙여놓았는데
신통하게도 많이 외웠다.
그래서 생각보다 심심하다고 보채지 않았다.

오늘은 아이들을 데리고 시내로 나가보려 한다.
바닷가에 나가 노는 것도 시들한거 같고
장난감 쇼핑센터에 가서 실컷 놀게 하려한다.
장난감 가지고 놀아 좋고
에어컨 빵빵해서 시원하고...ㅋㅋㅋ
그 중 싼 걸로 하나씩 사주고
맛있는 점심 먹고
오후에는 들어와서 다같이 낮잠자고...

내일은 회사식구들과 바베큐를 한다.
난 과일만 준비하면 되서 수월하다.
아이들은 내일을 무척이나 기다리고 있다.
바베큐보다 정언이 한빈이 만나서
신나게 놀 궁리들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른 무엇보다도 아이들에게
같이 뛰어 놀 친구들이 너무 없어 안스럽다.

남편은 주말에도 출근을 해야한단다.
다음주에 본사에서 사장님이 오셔서
작성해야 할 보고서가 아주 많단다.
본래의 업무가 무엇인지 늘 궁금하다.
무슨 작성해야 할 보고서가 그리도 많은지.
내가 느낀 건 높은분들은 자고로
사무실 잘 지키면서도 회사돌아가는 사정을
손바닥보듯 훤히 알 수 있어야한다는 거다.
높은 분들이 자주 움직이는 건 능력도 의심스럽고
회사전체적으로 업무실적이 현저히 떨어지는
확실한 이유가 된다.
암튼 입술 부르트고, 코피 비스름한거 흘려가며
뼈빠지게 일해서 우리가 얼마나 호강하며 살지
기대 만빵이다.
2004/04/16 11:02 2004/04/16 11:02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154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154

아빠빼구 다 모이~~~

Photo story RSS Icon ATOM Icon 2004/04/14 13:52 syys
아빠는 찍사~~~~
2004/04/14 13:52 2004/04/14 13:52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166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166

연우 & 연수

Photo story RSS Icon ATOM Icon 2004/04/13 15:54 syys

싱가포르 에스프라나(오페라 하우스)에서~~

한국여인 (안녕하시렵니까?????)

2004/04/13 15:54 2004/04/13 15:54
받은 트랙백이 없고,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트랙백 RSS :: http://syys.delistory.com/rss/response/165

댓글+트랙백 ATOM :: http://syys.delistory.com/atom/response/165